잭이 지은 집 The House That Jack Built

감독은 이렇게 제목이 붙게 된 것을 싫어할 테지만, 이 글에서도 영화의 제목을 살인마 잭의 집으로 할 것이다. 살인마 잭의 집을 미술사로 말하자면, 예술이라면 모름지기 지성적인 표현이어야 한다는 추상표현주의를 거부하고 대중에게 재미를 선사해야 예술이라 주장하며 추상표현주의를 거부하면서 시작된 팝아트와 설치미술로의 전환기의 미술사적 시간대를 거꾸로 돌려 시각화한 영화다. 영화에서 멀리 떨어져 바라본 시선으로 말해지는 것 같아서 조금 더 가깝게 말하자면.

스토리로 보자면, 폭력이 영화로 다뤄질 때는 피해자들의 불행을 전면에 내세우면서도 희망이 조금 섞인 결말을 보여준다. 수 많은 범죄영화들이 그렇듯이 악은 언젠가 인류가 극복할 무엇으로 설정하는 것이다. 그런데 살인마 잭의 집은 희망을 인류의 손에 맡기지 않을뿐더러 선함이 승리하는 것이 아니라 악이 자멸하는 것으로 끝난다. 인류의 선한 의지는 아무런 역할을 하지 못한다는 결론의 영화는 기분 나쁜 여운을 안기기에 관객의 외면을 받을 것이 너무나도 뻔해서 흔하게 제작되는 영화는 아니다. 그래서 이 영화를 누군가에게 추천하고 싶은 마음이 전혀 들지 않는 것은 당연하다. 작정하고 본다 하더라도 영상에서 시선을 돌리게 되는 영화라면 더더욱 그렇다. 그런데 이것은 감독의 의도다. 의도라는 것을 알면서도 이 영화는 권하고 싶지 않은 영화임에는 틀림없다.

영상으로 보자면, 영화는 잔혹한 살해 과정과 죽어서도 살인자에게 끔찍하게 학대당하는 피해자의 시신을 보여준다. 그러면서도 교양 살인마라는 고상한 별칭을 살인마 잭이 갖게 한다. 다시 한 번 피해자를 능멸하는 것이다. 우리가 통상적으로 알고 있는 좋은 영화의 일반적인 기준은 관객에게 즐거움을 주는 영화지만, 그것에서 아주 멀리 벗어난 영화다. 앞서의 긴 말을 줄여 말하자면, 그럼에도 이 영화를 봐야 할 이유 같은 것은 없고 이 영화를 보지 말기를 바란다가 이 영화에 대한 간결한 답변일 듯싶다.

일반적으로 말해지는 영화들은, CG와 같은 기술적인 재현의 완성도와 스토리의 허구나 사실에 관해서 주위사람들과 공감하거나 서로 다른 의견으로 대화를 하게 한다. 그런데 이 영화는 어느 누구와도 대화할 점이 없다. 이 점이 이 영화를 촬영한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의 의도인 것은 분명하다. 살인마 잭의 집은 대중에게 일반적으로 말해지는 것을 전달하려는 것이 아니라 역겨움과 불쾌함을 견뎌내고 보게 되는 특정한 개인에게 보여지려는 영화다. 영화를 본 사람은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고 혼자 간직하다가 미래에 말해지는 어떤 방식을 찾아내어 그것을 누군가에게 말해지기를 바라는 영화다. 그것이 지금 당장일 수도 있고, 아주 먼 미래의 일이 될 수도 있다. 그런데 이 글은 영화를 본 바로 직후에 말해지는 것이기는 하다.

영화를 보는 방법

대사라는 텍스트로 보자면, 이 영화는 영상과 텍스트를 시간이 흐르는 대로 같이 볼 수 없는 영화다. 영상과 텍스트를 분리하고 각 영상의 시간대도 조정해야 한다. 아주 가까이서 그림의 일부분을 보다 다시 멀리 떨어져서 전체로 봐야 하는 큰 그림과 같은 영화다. 그래서 영화를 몇 번 더 봐야 감독의 의도를 알 수 있겠지만 그러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는다.

영상과 텍스트를 분리하고, 텍스트와 등장하는 예술작품을 묶어서 보자면 예술비평 부분이 분명히 있다. 그런데 그 비평을 해석하기 위해서는 영상으로 제공되는 텍스트가 필요하다. 이 괴팍한 감독은 텍스트를 영상에 집어 넣어서 영상과 텍스트를 분리하려는 시도를 방해한다. 눈을 감고 텍스트만 걸러내지 못하게 한 것이다. 일반적인 폭력영화가 영화 내적인 폭력으로 제한되어 있지만 이 영화는 정신적인 폭력을 영화 밖의 사람에게 직접적으로 행사하고 있다. 이보다 더 폭력적인 영화는 없을 것이다. 그런데 잭은 자신이 예술 작품을 제작한다고 말한다. 그러니까 폭력은 예술로서 해석되어야 하는 것이라고 말하는 것이다. 어디 그럼 그래 보자. 자신을 예술가라고 생각하듯이 그의 말을 믿어 보자. 그래야 이 영화가 그때부터 보이기 시작한다.

작업실, 팩토리와 냉동창고

잭의 작업실은 두 곳이다. 실제 거주하는 곳인 자기 집과 작품을 보관하는 냉동창고다. 실제 거주하는 집은 앤디 워홀의 팩토리와 마찬가지로 여러 작품을 대량으로 생산하고 있는 곳이며 냉동창고는 고유의 작품성이 담긴 것들을 보관하는 곳이다. 냉동창고에서는 추상표현주의 혹은 순수미술작품이 제작되는 곳이고 잭의 집은 앤디 워홀의 팩토리에서 처럼 대량으로 복제된 작품들이 제작되고 있다. 앤디 워홀이 산업디자인을 관두고 순수미술가가 되려는 것처럼 잭도 순수예술작가가 되려 순수미술작품을 제작하는 것이다. 이게 영화의 시작이고 이야기의 출발점이다. 잭이 냉동창고에서 제작하는 미술작품을 감상할 차례다. (영화 장면들이 잔혹해서 예술 작품으로 대신한다.)

 

작품 번호 1, 후안 그리스의 존속 폭행?

 

영화1 (2).jpg

 

후안 그리스의 작품을 재현하려 했다. 고장 난 차량 때문에 갓길에 주차하고 누군가의 도움을 기다리던 한 여성을 재료로 제작됐다. 그녀의 말은 주관적이며 일관성을 잃어 그를 매우 자극했다. 미술이 오랫동안 색을 다루었듯이 후안 그리스도 색을 다루었다. 하지만 그는 색뿐만 아니라 평면에 사물을 입체적으로 건축하려 했다. 작품제목은 어머니이지만, 그림에서 색채로서는 어떤 모성도 발견할 수 없다. 공간적으로 모성을 구축하려는 시도는 그리 성공적이지 못한 듯 하다. 아이였던 자신을 어머니의 관계 쌍으로 그려 넣었다 하더라도 모성은 발현되지 못하고 있다. 어쨌거나 잭은 피해 여성의 붉은 외투와 피를 통해서 인간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잭은 색을 소홀히 다루지 않았다. 폭력의 강도를 정확히 표현하려 한 것이다.

작품 번호 2, 파블로 피카소의 욕망

피카소 꿈.jpg

 

번째 작품은 피카소의 꿈을 재현 하고자 했다. 남편을 잃은지 얼마 되지 않는 중년의 여성이 작품의 재료가 됐다. 작업을 계획하고 손으로 작업하려던 것이 실패하자 약물과 흉기로 재료를 가공했다. 잭의 작품에는 피카소의 작품과 다르게 색을 제거했다.

잭은 피카소의 작품을 욕망으로 해석한 것 같다. 피카소가 10대 소녀인 마리 테레즈를 성적인 대상으로 바라보며 그린 것처럼 잭은 금전적인 욕구의 중년 여성으로 피카소의 작품을 재현하려 한 것이다. 성욕과 물욕은 같다고 생각한 듯 하다.

 

작품 번호 3, 섹시즘의 희생양

폴 맥카시.jpg

 

세 번째 작업은 진주귀걸이를 한 여인과 거리의 여인을 재료로 폴 맥카시의 작품을 재현하려 했다. 폴 맥카시는 현실 세계의 폭력성을 우리의 방송과 언론이 포장해서 보고 들을 만 한 것으로 만들어 제공하는 것과는 다르게 직접적으로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작품을 선보인다. 영화 전체적으로 보여주려 한 것은 일상 속에서 만연한 폭력을 재현하려는 것이 감독의 목적이자 잭의 작업 동기인 것이다. 진주귀걸이를 한 여인을 잭은 섹시즘의 희생자로 생각한 듯 하다. 섹시즘이라는 폭력에 별다른 저항을 하지 않는 여성과 폭력을 인식하지도 못한 채 희생당하는 두 여인을 재료로 삼았다.

작품 번호 4, 가정폭력

 

로버트고버무제.jpg

 

번째 작품의 재료는 어머니와 두 아이들을 재료로 한 작품이다. 이 작품은 기법 협업 작품이다. 폴 맥카시와 로버트 고버의 작품을 섞어서 모방이 아니라 재창조한 작품이다. 그런데 이 재료를 얻으려 잭은 세 모자의 사냥이라는 작업을 거친다.

 

여기까지 하고, 다음주에 마무리 해야겠어요. 저널리즘 토크쇼가 무척이나 기다려지네요. ㅎㅎ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44177 업무 끝.... 2 2019.10.13 70 1
244176 내일 금요일 같습니다ㄷㄷㄷ 1 2019.10.13 98 1
244175 완벽하게 갇혔습니다. 4 2019.10.13 129 1
244174 음 이자세는... 4 2019.10.13 169 1
244173 손님 샴푸하실께여 ㄷ ㄷ ㄷ ㄷ 3 2019.10.13 156 2
244172 비에 방사능 오염토 많이 떠내려갔다고. 3 2019.10.13 134 2
244171 유준상 태극기 펀딩 참여 3 2019.10.13 177 3
244170 종일 자다 깨다 자다 깨다 4 2019.10.13 79 2
244169 말년병장을 찾으시오 1 2019.10.13 111 1
244168 해노 얼흐신 2019.10.13 89 1
244167 현재 야외 클럽 옴 5 2019.10.13 104 1
244166 해븐버스옹께 바치는 듀플로 3 2019.10.13 92 2
244165 ㅇ.ㅇ????? 4 2019.10.13 102 2
244164 저녁 먹습니다. 4 2019.10.13 78 1
244163 얘들이 치석제거시간이다 2 2019.10.13 86 1
244162 아 사장놈 개객끼........ 11 2019.10.13 179 2
244161 ㄷ ㄷ ㄷ 2 2019.10.13 98 1
244160 ㄴ 미래에 이쁜 저의 마누라에여 2019.10.13 83 1
» 저널 J를 기다리다 정리한 살인마 잭의 집(긴 글) 2019.10.13 190 1
244158 아오 다 좋았는디... 2 2019.10.13 140 1
244157 팔려고 만든건가? 2 2019.10.13 113 1
244156 진공기 첫 시도 10 2019.10.13 169 1
244155 놀고있었는데 더 놀고싶다 5 2019.10.13 79 3
244154 스마트워치 가지고 싶네여 ㄷㄷ 5 2019.10.13 114 1
244153 친구중에 잘난게 너무 과해서 여자가 없어요 ㅎㅎㅎ 14 2019.10.13 273 2
244152 오느릐 첫 술상 ㅎㅎㅎㅎㅎ 18 2019.10.13 273 1
244151 때론 너 하나로 충분 할때가 있지 5 2019.10.13 132 1
244150 홍콩 시위대 날라차기 ㅋㅋㅋㅋ 6 2019.10.13 144 1
244149 집에가서 삼겹살 궈먹어야겠네유.... 4 2019.10.13 99 1
244148 누군가는 곱창을 누군가는 게를 먹을때 3 2019.10.13 111 1
추천게시물

이메일 로그인

이메일 로그인